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양정인력개발센터

문의전화    |    051-851-7887

취업센터

Home취업센터취업가이드

본문내용

본문

[비즈니스 매너] 신입사원을 위한 팁_인사와 호칭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17-04-28 00:00:00
    조회수
    1275

 

학생 때와는 사뭇 다른, 회사 생활에서 지켜야 할 올바른 매너,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늘 헷갈리는 비즈니스 매너! 지금부터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로 입사한 지 10일이 된 김OO 사원의 출근길. 말끔한 정장 차림의 김 사원은 누가 봐도 멋진 사회인의 모습입니다. 발걸음도 경쾌하게 회사 건물에 들어서자 옆 팀 과장님과 마주쳤습니다. 안면은 있지만 개인적인 친분은 없는 터라 서로 민망할 것 같아 눈인사로 대신하고 엘리베이터에 탔습니다. 출근길이라 엘리베이터는 만원이었는데요. 때마침 걸려온 업무 전화에 신입사원의 패기로 큰 목소리로 응대합니다. 8 58분에 사무실에 도착. 9시까지 출근이니 시간을 정확히 맞췄네.’라고 생각하며 주위를 둘러보니 모두 자리에서 무척이나 바빠 보입니다. 방해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에 조용히 자리에 앉아 업무 시작을 준비합니다… (중략)


김 사원의 출근길에서 여러분은 잘못된 점을 몇 가지나 찾아내셨나요? 만약 김 사원의 출근길에서 잘못된 점을 4가지 이상 발견하지 못했다면 멋진 회사원이 되기 위해 조금 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인정받는 직장인의 첫 걸음, 비즈니스 매너 기본상식을 본격적으로 확인해보겠습니다.

 

 

인사만 잘해도 반은 성공!

 

한 취업 포털사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신입사원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기본 인성·예의‘를 63% 이상으로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처럼 직장선배들이 신입사원에게 원하는 것은 업무 능력보다 인성과 예의를 원하고 있고, 이를 보여주는 가장 기본적인 태도가 바로 ‘인사하기’입니다. 인사만 열심히 해도 1년 후 예의 바르고 기본이 된 사람이라는 평판을 듣게 될 수 있습니다.

 

 


  

 

 


■ 출근인사

 

출근 시에는 밝은 미소로 사무실에 들어서며 큰 소리로 “좋은 아침입니다.” 또는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하는 게 무난합니다. 상사나 동료가 출근했을 때 바라보며 인사하고, 상대방이 먼저 건네는 인사에 답을 해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인사란 주고 받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출근해서 사무실에 들어섰을 때 모두 자리에서 업무를 시작한 것 같아 큰 소리를 내기가 쑥스럽기도 하고 방해하면 예의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에 조그마한 소리로 속삭이듯 인사하며 자리에 앉는 것은 잘못된 행동입니다. 출근을 한 건지 안 한 건지 파악할 수 없는 이런 상황이 쌓이면 본인의 신뢰도에도 큰 손상이 갈 수 있으니 주의하는게 좋습니다.


만약 지각을 한 경우에는 “늦어서 죄송합니다.”라고 확실하게 이야기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때도 마찬가지로 작은 소리로 인사하고 슬며시 자리에 앉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회사 안에서 할 수 있는 인사의 종류는?


① 목례: 가벼운 눈인사로 도서관이나 회의실 화장실과 같은 조용한 장소에서 할 수 있는 인사입니다. 하루에 여러 번 마주치는 경우는 목례면 충분합니다.

② 약례: 15도 인사로 급히 지나칠 때 또는 엘리베이터 안 등 좁은 장소에서의 인사입니다.

③ 보통례: 30도 인사로 일반적 상황에서의 인사입니다.

④ 정중례: 두 손을 앞으로 가지런히 모으거나 옆으로 하여 45도로 하는 인사법으로 중요한 손님에게, 또는 깊은 감사나 사죄의 마음을 전할 때의 인사입니다.

 

■ 퇴근인사


하루의 시작만큼 마무리도 중요합니다. 다같이 동시에 퇴근하는 경우에는 문제가 없지만, 상급자보다 먼저 퇴근해야 하는 경우에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고민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상사에게 다가가 “먼저 퇴근하겠습니다.” 또는 “내일 뵙겠습니다.”라고 인사하고 퇴근하면 됩니다.

자기 자리에서 인사하거나 말없이 퇴근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또한 “수고하셨습니다., “수고하세요.”는 일반적으로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말이기 때문에 상사에게 건네는 인사로는 부적절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신입사원이 된다면 인사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될 때는 쭈뼛쭈뼛하지 말고 먼저 인사를 하는게 좋습니다.

조용한 회의 도중이나 화장실에서 마주친 경우 등을 제외하면 일반적으로 인사는 안 하는 것보다는 하는 것이 당연히 더 좋습니다.


 

 

회사에 언니, 형이 있다? 호칭 매너

 

“언니, 이것 좀 봐주실래요?

“형, 팀장님이 찾으세요.

 

위의 대화는 보편적으로 회사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대화입니다.

제대로 된 호칭 사용은 직장생활의 기본입니다. 상대방에게 맞는 올바른 호칭은 원활한 인간관계를 유지하고 사회에서 성공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또 여러 번 만났는데도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면 상대방을 무시하는 것은 물론 무능하고 열정이 부족한 사람으로 여겨질 수 있으니 회사 내 상사, 동료, 하급자는 물론 유관부서 및 거래처 분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 상급자에 대한 호칭

 

상급자의 성과 직위 다음에 존칭을 붙입니다. 성명을 모르면 직위에 ‘님’이라는 호칭을 붙여 “부장님”또는 “허 부장님”이라고 부르시면 됩니다.

 

■ 동급자에 대한 호칭

 

– 직급이 같은 동료 사이에는 성과 직위를 합쳐 “이 대리” 또는 “OO 씨”라고 합니다.

– 직함 없는 입사선배는 “OOO 선배님”이라고 부르되, 꼭 성을 붙여서 부르는 것이 좋습니다.

– 같은 직급이라도 먼저 회사에 입사했거나 나이가 더 많은 경우 ‘님’을 붙입니다. “정 대리님”

 

■ 하급자에 대한 호칭

 

직책이 있는 하급자는 성에 직책을 붙이고, 직책이 없는 경우 이름에 “OO 씨”라고 부릅니다. 하급자라도 나이가 많은 경우에는 적절한 예우가 필요합니다.


■ 실수하기 쉬운 존칭


듣는 사람이 누구든 자신보다 상급자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높임말을 쓰는 것이 표준 화법입니다. 하지만 상급자에게 차상급자에 대해 말할 때는, 차상급자를 ‘~께서’라는 높임말을 사용하여 호칭하는 것은 잘못된 표현입니다. 예를 들어 신입사원인 경우,


① “과장님, 김대리가 전달하라고 했습니다. (X, 압존법)

② “과장님, 김대리님께서 전달하라고 했습니다. (X, 지나친 높임)

③ “과장님, 김대리님이 전달하라고 하셨습니다. (O)

④ “과장님, 김대리님이 전달하라고 했습니다. (O)


많은 분들이 ①번이 옳은 직장화법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이는 ‘압존법’으로 언어예절에 어긋나는 표현입니다. ‘압존법’이란 문장의 주체가 화자보다 높지만 청자보다는 낮아 그 주체를 높이지 못하는 어법으로 ‘할아버지, 아버지가 아직 안 왔습니다.’와 같은 표현을 말하는데요.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아래와 같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압존법은 가족 간이나 사제 간처럼 사적인 관계에서 적용될 수도 있지만 직장에서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직장에서 윗사람을 그보다 윗사람에게 지칭하는 경우, ‘김대리님께서’는 곤란하여도 ‘김대리님이’ 하고, 주체를 높이는 ‘--‘를 넣어 ‘김대리님이 이 일을 하셨습니다’처럼 높여 말하는 것이 우리의 언어 예절인 것입니다. (국립국어원 “표준화법해설1992)

 

, , ④번이 올바른 표현이라고는 해도 아직 많은 직장 상사분들이 압존법에 익숙한 건 사실입니다. 회사 내 선배들의 활용 사례를 보면서 융통성 있게 사용하는 것이 현명할 수 있습니다.

 

 

 

사물과 문서 속 상사는 높이지 않는다

 

사물 존칭은 사물을 높이는 표현으로 잘못된 표현입니다. 일상 속에서 사물 존칭이 사용될 때가 많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사장님 말씀이 계시겠습니다. (X) → 사장님께서 말씀하시겠습니다. (O)

부사장님실(X) → 부사장실(O)


또한 문서에서 상급자에 대한 존칭은 생략해야 하며, 당사자가 참석한 자리에서 지시를 전달할 때는 ‘님’ 자를 붙입니다.

(문서에서) 차장님 제안(X) → 차장 제안(O)

(당사자가 참석했을 때) “전무님 지시사항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신입사원이 알아야 할 기본 비즈니스 매너 중 인사법과 호칭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회사 생활에서는 다양한 상황들이 있기 때문에, 그에 맞는 적절한 매너를 유연하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매뉴얼에 없는 상황에 직면할 때 마다 아무도 알려주지 않아서 몰랐다고 불평하기보다는 직장인이 된 만큼 그에 어울리는 매너를 갖추도록 스스로 찾아보고 익히는 노력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면 상사, 동료, 후배 모두가 인정하고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멋진 사람이 되어 있을 겁니다.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